(상단)주메뉴 바로가기 (왼쪽)하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Copyright) 바로가기

KAIST는[Diversity] 다양성을 존중하여 우수함을 추구하는 KAIST는 무한대의 가능성이다

뉴스 News

故 천성순 원장 제자들의 모임 ‘천사회’를 아시나요?

작성자 : PR Office 등록일 : 2018-07-12 조회수 : 1759

작고한 스승의 가족과 15년째 만남을 이어오는 우리 학교 졸업생들의 모임이 있다. KAIST 제7대 원장을 지낸 故 천성순 박사의 제자들과 그 부인들이 결성한 ‘천사회’ 회원들이 바로 그 주인공들이다.


‘천사회’는 故 천성순 박사를 사모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뜻으로 신소재공학과 CDV Lab 출신 졸업생과 그 부인들이 지난 2003년 만들었다. 천 박사 타계 후에 홀로 남은 미망인인 김영자 씨를 자주 찾아가 돌보던 것이 자연스럽게 모임으로 발전했다.


故 천성순 박사는 미국 유타대 교수로 재직하던 중 해외 과학자를 유치하던 당시 정부의 요청을 받고 1972년 귀국해 KAIST 초대 교수진에 합류했다. 천 박사는 당시에는 첨단 학문이었던 재료공학과를 신설해 초대 학과장을 역임하는 등 후학양성에 전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 30여 년 간 48명의 석사 졸업생과 26명의 박사 졸업생 제자를 길러냈다.


우리 학교 전기및전자공학부 박철순 교수(’85년 졸업)는 ‘학문적인 지식 이상의 가르침을 주셨던 분, 제자들이 졸업한 후에도 염려해주시고 길을 제시해주셨던 분’으로 천 박사를 기억한다. 그때 감사했던 마음이 지금도 여전히 남아있는 것이 스승의 타계 후에도 인연을 지속할 수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사제지간으로 시작된 인연은 배우자들이 연결고리의 역할을 하면서 더욱 공고하게 결속됐다.


“제자들은 물론이고 부인과 아이들까지도 애틋하게 사랑해주셨어요. 심지어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이들 이름을 기억해주시고 경조사를 챙겨주시는 분이 천 박사님 사모님이세요.”


김상호 한국기술교육대 교수(’92년 졸업)의 부인 최복연 씨는 1987년 천 박사 부부를 처음 만났다. 대학원생이었던 남편과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기르는 동안 천 박사 부부가 부모님처럼 가족들을 돌봐주었다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천성순 박사의 부인 김영자(80) 씨는 지난 2008년 자녀들이 있는 미국 LA로 이주한 후에도 이들과의 만남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천사회 소속 열두 명의 부인들이 팔순을 맞은 김영자 여사를 하와이로 초청해 5박 7일간 여행을 함께 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부인들에게 지난 수십 년간, 인생의 든든한 조력자와 같은 역할을 해왔다. 삶의 조언을 구해올 때 진심을 다해 답해주고, 격려와 칭찬을 아끼지 않는 성품 덕분이다.


‘천사회’는 매년 천 박사의 기일인 2월 26일에 만남을 갖는다. 남편들은 미국으로 출장 갈 일이 생길 때마다 김영자 씨를 방문하고 아내들은 한국에서 두 달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모이며 일상을 나눈다. 서로의 안부를 챙겨 묻고 살피는 것을 천 박사 부부에게 배웠다며, 최 씨는 “어른이 먼저 베풀어주신 사랑을 남은 사람들이 기억하고 보답하려다 보니 인간적으로 좋은 관계를 오래 유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천사회’에서 주로 활동하는 제자 가운데 5명은 국내 대학교수로, 6명은 대기업 임원으로, 1명은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가장 먼저 졸업한 김재곤 한양대 교수(’82년 졸업)부터 가장 늦게 졸업한 김재환 변호사(’96년 졸업)에 이르기까지 ‘천사회’는 40년에 이르는 그들만의 유대감을 쌓아가고 있다. 참 스승이자 어른으로 본을 보였던 천 박사 부부의 내리사랑이 씨앗으로 심겼고, 그 고마운 마음에 응답하는 제자들 내외의 존경과 배려가 쌓여 지금의 뿌리 깊은 모임이 완성된 것이다.


1971년에 시작된 KAIST의 역사 속에는 수없이 많은 스승과 제자의 인연이 존재할 것이다. 하지만 이들처럼 스승이 떠난 빈자리를 남은 이들의 정(精)으로 채워가는 사례는 흔치 않다. 또한, 사제지간을 넘어 가족까지 확장되는 공동체 관계를 긴 세월 동안 유지해가는 사례는 더더욱 드물 것이다.


KAIST는 그간 도전(Challenge)과 창의(Creativity)를 핵심가치로 삼고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 분야의 고급인재를 양성해왔지만 지난 2017년 3월 동문 최초로 총장직에 오른 신성철 現 총장이 지난 3월 개최한 비전 2031 선포식에서 포용과 존중의 의미를 담은 배려(Caring) 정신을 강조한 직후부터 도전·창의·배려정신인 ‘C 3 ’ 정신을 새로운 시대정신이자 인재 상으로 삼고 있다. 따라서 이들 천사회의 모임은 가장 KAIST다운 가치를 실천해온 훌륭한 본보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故 천성순 박사: 정부의 해외 과학기술자 유치정책에 따라 지난 1972년 미국에서 귀국, 한국과학기술원(KAIST) 창립 때부터 교수로 재직(1972. 9월~2003. 2월)하면서 첨단학과인 재료공학과를 신설해 이 분야의 인재양성 및 학술 발전에도 지대한 공을 세웠다. 미국 유타대 교수로 재직하던 시절인 지난 1968년에는 중석화학증착기술을 연구해 이를 국내 절삭공구에 적용, 수명 향상을 이루는 등 경제발전에도 직접 기여했다. 특히 KAIST를 포함한 정부 출연연구소들이 세제혜택 감소, 정년 단축 등 어려움을 겪을 시기(’82-’84년)인 KAIST 부원장으로 선임돼 연구소 육성 방안을 적극 제시하기도 했다. ’90-’91년 KAIST 부원장직을 다시 맡았고 ’91년 3월부터 ’94년까지 원장으로 재직하면서 KAIST를 세계적인 연구중심의 교육기관으로 발전시키는데 공헌했다. 국립 대전산업대학교 총장(’96~2000)과 2001년부터 국가과학기술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던 중 2003년 2월 향년 69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등졌다.

   


천사회 회원들과 김영자 여사의 하와이 여행 사진

(사진설명) 故 천성순 박사의 제자들과 부인들의 모임인 ‘천사회’ 회원들이 고인의 부인인 김영자 씨의 팔순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4월 하와이 여행을 함께 가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김영자 여사.

 

파일 :

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주소집단수집거부

34141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91 한국과학기술원(KAIST) / T.042-350-2114 / F.042-350-2210(2220)

Copyright (C) 2014,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All Rights Reserved.

Web Accessibility 인스타그램 유튜브 KAIST트위터 KAIST페이스북 정부 3.0